이정후, 김하성, 함덕주… 젊어진 한국 야구 2019-07-27
20대 초중반 선수들 AG 3연패 견인젊지만 긴장하지 않고 제 기량 발휘 31일 수퍼라운드 중국전에서 선발승을 따낸 잠수함 임기영. [연합뉴스] 대표팀은 지난해 WBC 이후 세대교체를 시작했다. 임창용(KIA), 오승환(콜로라도), 이대호(롯데), 김태균, 정근우(이상 한화)는 사실상 대표팀을 은퇴했다. 선동열 감독은 지난해 APBC에서 준우승한 뒤 "젊은 선수들이 처음 치르는 큰 경기인데도 긴장하지 않더라. 앞으로가 기대된다"고 했다. 그리고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젊은 선수들이 주축으로 활약했다. 내년 프리미어 12, 2020 도쿄올림픽, 2021 WBC 등에선 이들이 주역이 될 전망이다. 김효경 기자 kaypubb@joongang.co.kr ▶ 중앙일보 "홈페이지" / "페이스북" 친구추가▶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"썰리"ⓒ중앙일보(http://joongang.co.kr)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기사제공 중앙일보

Copyright © 2019 ladbrokes中文 All Rights Reserved
孙建国
地址:西安市碑林区城东南二环东段交大街南口2号帝源豪庭大厦A座30层
全国统一热线:15595097383